본문 바로가기
전체메뉴열기

00000382) 내일의 아침이 두려운 사람입니다. 대학생들이 사회에 나가기 위한 실무경험을 쌓든 인턴이나 프로젝트를 의무적으로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어요.
티켓번호 395 댓글 1 좋아요 0
댓글 1

김수민님의 댓글

김수민

내일의 아침이 두렵다는 말씀이 너무 속상합니다.
실무경험과 인턴 등의 프로젝트를 의무적으로 하는것을 넘어서 경력인정 및 채용으로도 이어질 수 있도록 관련사항을 검토하고 방향을 고민해보겠습니다.
내일을 두려워하지 마세요. 당신의 내일을 위해 더 노력하겠습니다.

안녕하세요.
내일티켓 입니다.
회원가입

국민과 함께하는 내일의 김수민입니다.
서울시 영등포구 여의도동 1번지 국회의원회관 727호 전화 02.784.1534 팩스 02.788.0379 이메일 [email protected]

티켓보내기